메뉴 건너뛰기

수강후기 - 나 자일을 타고 암벽을 기어오른다


생애 어디쯤 도사리리 있을 독사

홀연히 암벽처럼 고개 쳐들 터, 나는

서두르지 않고 청솔가지 친친 휘어 감을

질긴 자일을 준비해 둔다.

 

HPa1vtj.jpg

위로